스타벅스에 쓰는 커피값을 줄이기 위해 그녀가 한 일

스타벅스 커피에 중독된 A씨. 출근 전 한 잔, 점심 식사 후 한 잔, 야근이 있으면 또 한 잔. 매달 스타벅스에 갖다 바치는 커피값만 30만원 내외. 이러다 커피푸어가 될 것 같다 싶어 대책을 고심하다 에스프레소 머신 한 대를 주문했다. 그리고 퇴근길에 근처 스벅 매장에 가서 에스프레스용 원두를 샀다.

 

스타벅스 커피, 내가 만들어 마시자

A씨의 생각은 직접 커피를 만들어 마시는 것이었다. 매일 아침에 마시는 커피 한 잔 값만 아껴도 (4100 x 30) 12만 3,000원! 커피 머신 가격 약 20만원, 핸드밀 약 3만원, 원두 가격 월 1만8,000원 (7g 원샷 기준)을 감안했을 때 2~3달만 잘 사용해도 본전치기는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비단 돈을 아끼는 것뿐만 아니라 집에서 스타벅스 커피 한 잔이 생각날 때 귀찮게 밖에 나갈 필요 없이 직접 만들어 마실 수 있다는 것도 꽤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예쁘고 가격도 착한 드롱기(Delonghi)
*참고: 원두를 살 때 그라인딩을 부탁하면 굳이 그라인더를 살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노노노. 갈아 놓은 원두는 금방 산패한다. 쉽게 말해 향이 날아가고 맛이 써진다. 귀찮아도 그때그때 갈아 마시자.

 

 

계산은 늘 빗나가는 법

스타벅스 원두는 한 봉에 250g. 제대로 된 첫 잔을 마시기 위해 절반은 날려 먹었다. 무슨 말이냐고?

핸드밀로 원두를 갈고, 분쇄된 커피 가루를 포터필터에 담은 후 템퍼로 누르고, 그것을 머신에 장착시켜 에스프레소를 내렸다. 찐한 에스프레소가 또로록 떨어질 줄 알았더니 연한 갈색의 액체가 콸콸콸 쏟아진다.

스타벅스 원두는 250g에 15,000 ~ 18,000원

기계가 불량인가 싶어 인터넷을 한참 뒤져보았다. 원두를 너무 굵게 갈아서 그렇단다. 참, 여러모로 번거롭다. 핸드밀의 분쇄도를 조절해 위의 과정을 처음부터 다시 해 두 번째 에스프레소를 내렸다.

하, 이번에는 아예 안 나온다ㅜ 한참을 기다리니 한 방울, 두 방울씩 떨어진다. 이번에는 분쇄도가 너무 가늘었나 보다… 한 열 번 만에 간신히 분쇄도를 맞췄다. 그래, 원래 첫 세팅은 힘든 법이니까.

이제부터는 어려울 게 없을거야.

핸드밀, 보기와 다르게 정말 빡쎈 녀석…

스타벅스의 맛을 재현하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했던가? 힘들게 만든 첫 아이스아메리카노. 구수하면서 살짝 쓴 스타벅스 특유의 맛과 상당히 비슷하다!!! 내친김에 아이스 라떼도 만들었다.우유의 고소함과 찐한 에스프레소가 만나 만든 절묘한 맛이 아주 흡족스럽다.

 

스타벅스 감성을 더하기 위해 텀블러와 컵도 구매했다. 매일 아침 직접 만든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텀블러에 담아 출근해야지…. 라는 생각는 실천이 어렵지만, 주말 아침은 이제 아이스라떼 한 잔과 함께 시작한다.

 

계산기를 두드려보니

사실 커피에 쓰는 돈을 아껴보겠다고 시작 한 일인데 어느덧 그 점은 까맣게 잊고 말았다. 그래도 원래 취지를 살려 가계부를 정리해 보았다. 딱히 사먹는 커피의 양이 많이 줄지는 않았다. 일 주일에 1~2잔 정도 줄었다. 이제 집에서까지 마시니 돈을 더 쓰는 것 같기도…

결과적으로 커피값을 줄이겠다는 그녀의 계확은 실패로 끝났다. 그래도 만족한다. 이제 스타벅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원두를 사 마시게 되었고, 커피에 대한 이해의 폭도 커졌다. 이참에 바리스타 자격증에 도전해 볼까라는 생각까지 든다.

 

나중에 안 사실

스타벅스 원두는 모두 다크로스팅(쉽게 말해, 콩을 세게 볶았다는 뜻)을 해서 맛이 다 비슷하다고 한다. 고급 원두는 원두 특유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덜 세게 볶는단다.
대신 시간이 지날수록 향미가 약해진다. 바꿔 말하면, 스벅은 저렴한 원두를 세게 볶아서 비슷한 쓴 맛을 내고, 유통기한도 긴 것이다.

About 이류마케터

안녕하세요? 디지털노마드를 꿈꾸는 이류마케터입니다.

View all posts by 이류마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