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48, 흥성대원군의 부활과 아이즈원의 탄생.

프로듀스48이 대단원의 막을 내리고, 프듀 3기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이 탄생했다.

사상 최초로 시도된 한일합작 아이돌 육성프로젝트라는 신박한 콘셉트로 연일 화재를 모았던 프듀48.

1화에서는 일본 연습생들과 한국 연습생들의 극명한 실력 차로 국뽕을 불어 넣더니, 갈수록 일본 연습생이 떡상하면서 지하에서 잠자던 흥선대원군을 부활시키기는 등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리조리 잘도 가지고 놀았다.

 

안준영, 당신의 계획은 어디까지였나요?

1화에서 조롱에 가까울 정도로 일본 연습생들을 깍아내렸던 것은 안PD의 빅픽처였나?

시간이 갈수록 기량이 발전하는 일본 연습생들의 모습이 부각되면서 기존 한국 연습생 스타일에 싫증을 느끼던 시청자들의 마음이 대거 일본연습생들로 향한다.

대표적인 수혜자가 다케우치 미우. 일본에서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한 AKB48 멤버였지만 한국에서 갑자기 이해할 수 없는 인가를 구가하기 시작한다.

그것도 음색이 매력있다는 애매한 칭찬을 시작으로 말이다. 작사작곡도 하고, 나름 음악성이 있다고 하지만 그 정도 실력으로 한국에서 명함 내밀기도 힘들 텐데 말이다.

짧고 임팩트있던 인기를 누렸던 다케우치 미우

 

내 안에 잠자던 흥선대원군을 깨운 충격의 중간 순위

아무리 친한파라지만 이건 아니쥐~

종방 직전 주에는 초반에 압도적인 인기를 자랑하던 스타십의 장원영, 안유진의 떡락과 함께 일본 연습생들이 상위권을 쓸어버린다.

사쿠라는 그렇다 쳐도 미호 이모가 2위라는 것은 나뿐만 아니라 일본 현지 팬들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드었을 터.

이 충격적인 순위는 한국인 시청자들로 하여금 가장 중요한 생방송 문자투표에서 쇄국픽을 하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그럼 그렇지… 최종결과는 개인적으로 90% 만족스러웠다.

 

밸런스가 훌륭한 아이즈원

쥬리나 미루 둘 중 한 명은 붙어서 8:4 비율은 맞춰줬으면 좋았겠다 생각하지만 그래도 사쿠라, 나코, 히토미 조합은 베리 굿!

한국인 멤버는 더 훌륭하다. 미나미 엄마의 랩은 다소 걱정되지만…, 걱정됐던 메인보컬 자원은 조유리, 이채연 등 두 명이 있나 있다.

댄스야  권은비를 비롯해 잘하는 친구들이 너무 많다.

센터 장원영을 필두로 김민주, 김채원까지 실력과 매력을 겸비한 친구들이 고루 포진돼 있다.

무대는 물론, 최예나 같은 친구는 예능에서의 활약도 기대된다.

 

어느 정도의 인기를 누릴까?

기본적으로 여자아이돌 보다는 남자아이돌의 팬덤이 훨씬 강하다.

여자그룹을 좋아하는 남자팬보다는 남자그룹을 좋아하는 여자팬이 더 많고, 팬심도 강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것이다.

물론 걸크러쉬로 수많은 여자팬들을 몰고다니는 여자가수나 그룹도 있지만, 아이즈원은 콘셉트상 그렇지는 못할 것 같다.

굳이 비교릉 하자면 블랙핑크보다는 트와이스 계열인데 흠… 트와이스만큼 인기를 얻을 수 있을까?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2년 6개월밖에 활동을 하지 못하는 시한부 그룹 특성상 초반에 화재성을 불러일으키는데 것이 정말 중요하다.

‘그래 내 새끼들 볼 수 있는 날도 얼마 안남았어. 그때까지만이라도 열심히 덕질하자’라는 심리를 작동시키면 성공이다.

About 이류마케터

안녕하세요? 디지털노마드를 꿈꾸는 이류마케터입니다.

View all posts by 이류마케터 →